본문 바로가기
끼적끼적

by 해보자♡ 2022. 3. 28.

 3월 말이다. 어느새 아이들이 새 학년이 된 지 한 달이 다 되어간다. 날씨도 많이 풀렸는데 아직은 좀 춥다. 코로나로 3년째 외출을 마음대로 못 해도 봄은 어김없이 왔다. 

 

 꽃은 피고 새싹도 돋았다. 지난주 공원에 가니 진달래, 개나리가 예쁘게 폈다. 얼마 만에 보는 진한 색 진달래 꽃이었는지 너무 반가웠다. 목련도 많이 폈다. 

 

 어제는 훈이놀이터, 준이놀이터, 남편이 관악산에 다녀왔다. 매년 이맘때 가서 개구리알을 보고 오는데 이번에도 개구리알을 보기 위한 목적으로 다녀왔다. 개구리알을 두 곳에서 보고 한 곳에는 도롱뇽 알도 있었다고 한다. 

 

 추운 겨울을 지나 따스하게 드는 햇살이 포근한 계절, 잠들어 있던 동물이 깨어나고 푸른 싹이 돋고 어여쁜 꽃이 피는 계절, 우리 삶의 시작과도 같은 계절.

그런 봄이 좋다. 

 

 

반응형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