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로웨이스트

공원이 된 쓰레기 매립지

by 해보자♡ 2021. 1. 8.

공원이 된 쓰레기 매립지

1978년 - 1993년까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의 옛 모습. ⓒ서울시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는 1978년부터 1993년까지 서울과 수도권 도시에서 나온 쓰레기를 땅에 묻던 난지도 매립장이 있었어요. 당시 쓰레기가 무려 90미터 높이로 쌓여 거대한 쓰레기 산이 2개나 생겼지요. 이렇게 쌓인 쓰레기의 양은 커다란 8.5톤 트럭으로 1,300만 대 정도였답니다.


* 쓰레기 매립은 더 이상 안 돼!

난지도 매립장 근처에 사는 사람들은 고약한 냄새 때문에 생활이 불편했어요. 심지어 바로 옆에 있는 한강으로 더러운 물이 흘러들어 물이 크게 오염되었지요.

난지도 매립장이 더 이상 쓰레기를 묻을 수 없을 만큼 가득 차자, 나라에서는 이곳을 닫고 다른 지역에 매립장을 설치하기로 했어요.


* 매립지 위에 세운 노을 공원과 하늘 공원

서울시는 난지도 매립장을 폐쇄하고 이곳에 생태 공원을 만들기 시작했어요. 쓰레기 산을 덮고, 오염된 물이 한강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막았어요. 또한 쓰레기에서 나오는 메테인 가스를 모아 주변 지역에 에너자원으로 활용하기로 했지요.

그 후로 몇 년이 지나자 놀랍게도 산 위에 풀이 자라고 동물들이 모이며 생태계가 되살아나기 시작했어요. 2개의 쓰레기 산에는 노을 공원과 하늘 공원이 만들어졌지요. 이렇게 두 공원은 멋진 풍경과 자연으로,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공간이 되었답니다.

 

문화와 예술, 석양이 흐르는 <노을공원>

 

서울에서 가장 아름다운 저녁노을을 볼 수 있는 노을공원에는 조각예술품, 전망데크 등과 더불어 넓은 잔디밭에서 시민들이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밖에 파크골프장, 가족캠핑장, 자연물놀이터, 누에생태체험장 등을 운영하여 노을공원을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환경/생태/문화 공원으로 가꾸어 나가고 있습니다.

<노을공원 - 과거>
<노을공원 - 공원조성 후>
<노을공원 - 2020년 현재>

하늘과 초원이 맞닿은 <하늘공원>

 

월드컵공원 중 하늘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있으며, 쓰레기매립지의 첫박한 땅에서 자연으로의 복원되는 변화를 보여주는 공간입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봄의 하얀 띠 꽃과 가을의 은빛 억새꽃이 장관을 이루며 북한산, 남산, 한강 등 서울의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하늘공원 - 과거>
<하늘공원 - 공원조성 후>
<하늘공원 - 2020년 현재>

서울의 공원 - parks.seoul.go.kr

 

 

통합교과 시리즈 <참 잘했어요 과학11>

나 좀 살려 줘! 환경과 쓰레기

글 허정림 / 그림 뿜작가 / 감수 서울과학교사모임

지학사아르볼

 

 

쓰레기의 변신

* 쓰레기의 가치 상승 ㆍ리사이클링: 재활용품이 공장에서 다른 물건으로 재탄생하는 것으로, 업사이클링과 다운사이클링으로 나뉨 ㆍ업사이클링: 리사이클링 된 물건 중에서 제품의 가치가 올

try.pages.kr

반응형

댓글0